·HISTORY : : 뉴스와자료 : 업계소식

업계소식

제목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내비게이션․카메라 정보 연동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개발
작성일 2019-06-10


자동차 모듈 및 핵심부품 전문 제조기업인 현대모비스(주)(대표이사 박정국)는 내비게이션 맵 정보를 미리 반영해 자동으로 차체 높이를 조절하고 노면 충격도 흡수하는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4월 2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의 상태나 움직임을 파악해 탑승객 수나 적재 물건에 따른 하중에 상관없이 차체 높이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해주는 전자제어식 에어서스펜션(전․후륜)을 지난 2012년에 국내 최초로 양산한 바 있다. 이러한 첨단 부품 기술을 내비게이션 맵 정보를 기반으로 전방 상황에 맞게 예측 제어하는 수준으로 기능을 끌어올린 것이 이번 융합기술의 특징이다.

이 기술은 내비게이션상의 도로 정보를 통해 목표 지점으로부터 평균 500m 전부터 작동을 시작한다. 이를 통해 전방에 어린이보호구역이 있다는 내비 정보가 나오면 차량 스스로 서서히 차체를 낮추고 서스펜션 모드도 부드럽게 해 승차감도 좋게 하는 방식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SUV 차량의 경우 최대 10cm까지 차고를 조절할 수 있다. 철길 건널목이나 과속방지턱에서는 차고를 높여 노면으로부터 차체가 받는 진동과 충격을 감소시켜 준다.

현대모비스는 어린이 보호구역, 과속방지턱, 철길 건널목, 고속도로 IC진입, 목적지 도달 등 다양한 주행 환경에 대한 실차 평가와 실도로 검증을 이미 마쳤다.

현대모비스는 초연결, 초융합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이번에 개발한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기술도 기존의 내비게이션 정보를 현가장치와 연결해 혁신 기술로 재탄생시킨 사례이다.

현대모비스는 독자 카메라 기술이 확보되면 에어서스펜션과 연동해 훨씬 정교한 예측 제어 시스템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독자 개발하고 있는 카메라와 레이더, 라이더 등 센서들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통합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레벨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은 이처럼 제동, 조향, 현가, 램프 등 필수 주행 기능들이 센서, 고정밀 맵, 5G 정보 등과 융합해 통합 제어되는 상태에서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향후에도 기존 핵심 부품 기술력에 미래차 분야 신기술 트렌드를 접목해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선도 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전 현대모비스, 美 MIT와 손 잡고 ‘미래차 신기술 접목’
다음 한온시스템, 중국 충칭공장 준공식 개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