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 : 뉴스와자료 : 업계소식

업계소식

제목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안전성 높이는 신개념 제동시스템 개발
작성일 2019-10-08



자동차 모듈 및 핵심부품 전문 제조기업인 현대모비스(주)(대표이사 박정국)는 전기장치 고장이나 외부 충격 등으로 브레이크가 정상 작동하지 않을 경우에도 비상제동장치가 스스로 작동하는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9월 19일 밝혔다.

‘이중화 또는 여분’을 뜻하는 리던던시(Redundancy)는 탑승객 안전과 직결되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은 레벨4 이상 완전자율주행 단계를 선제적으로 대비한 첨단 안전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하면 돌발 상황에서 보조제동장치가 자동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비상상황 없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은 2개의 전자식 제동장치와 이를 제어하는 두뇌격인 ECU, 소프트웨어 제어플랫폼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평상시에는 두 제어장치가 서로 연결되어 정보를 주고 받지만, 주제동장치가 정상 작동하지 않으면 제어기가 이를 감지해 보조장치에 구동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때 제어기의 정확한 판단을 돕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한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 자율주행 중에는 외부 환경을 인지하는 수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은 그 동안 정교한 하드웨어 기술과 두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축이 어려워 글로벌 경쟁사들도 쉽게 개발에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극소수 해외업체가 설계 공간이 넉넉한 소형버스에 장착해 컨셉을 소개한 사례는 있었지만, 승용차나 SUV에 즉시 적용이 가능한 수준으로 개발에 성공한 것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리던던시 제동시스템 개발처럼 기존에 없던 지능형 제품으로 미래차 신규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가 강점을 보이고 있는 전통적인 핵심부품과 첨단 ICT기술을 융합한 제품들이다.

현대모비스가 지난해와 올해 각각 개발한 ‘리던던시 조향시스템’과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이 대표적이다.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아이디어 제품들로 완성차 등 관련 업계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전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센서 연동해 탑승자 보호하는 안전신기술 개발
다음 한온시스템, 멕시코 케레타로(Querétaro) 공장 증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