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CTR, ‘EV 자원순환협회’ 창립 > 업계소식

업계소식

CTR, ‘EV 자원순환협회’ 창립

페이지 정보

636 Views  23-07-11 15:29 

본문

자동차 조향 및 구동제품 전문 생산업체인 (주)씨티알(대표이사 윤용호)은 국내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배터리 재활용 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는 가운데 전기차 배터리팩 2차 생애 관련 생태계 경쟁력 제고를 위한 ‘EV 자원순환협회’ 창립총회를 5월 16일 경남 창원시 CTR그룹 빌딩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CTR 그룹이 주도하여 창립하게 된 EV자원순환협회 창립 총회에는 LS MnM, 원익PNE, 민테크, 포엔, 이브이링크, 경남테크노파크, 울산테크노파크, 한국 EV기술인협회 등 대기업과 중견기업, 스타트업, 연구기관, 유관 협회 약 30개사 50명의 인원이 참석했으며 창립총회에서는 회원사 소개와 임원진 선임, 정관 승인 등이 이루어졌으며 앞으로의 협회 사업 추진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진행됐다.
EV 자원순환협회는 EV배터리의 재사용과 재활용 사업 생태계의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로 창립됐으며, 관련 기업, 전문 연구 기관 등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로서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고 회원사 간의 활발한 상호 교류를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EV자원순환협회를 통해 배터리 2차 생애 유관 산업 경쟁력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정책 제안, 공동 사업 추진, 공동 R&D 과제 추진 등 관련 규제 및 진흥 프레임을 개선하여 EV 배터리 자원순환 경쟁력을 강화하고, 협회 참여사의 실질적 협력과 호혜적인 이익을 도모할 예정이다.
EV 자원순환협회 관계자는 “배터리팩 재사용, 재제조 분야는 본격 성장 단계인 글로벌 전기차 산업에서 환경 문제,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 글로벌 화두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인 만큼, EV자원순환협회를 통해 새로운 시장을 선도하며 회원사 간의 협력을 통한 새로운 혁신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