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성우하이텍, 새로운 전기차 부품사로의 도약 > 업계소식

업계소식

성우하이텍, 새로운 전기차 부품사로의 도약

페이지 정보

299 Views  20-03-05 09:37 

본문

국내 자동차 차체 분야를 선도해 온 (주)성우하이텍이 축적된 경량화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롭게 전기차 분야에 진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기차는 석유 자원 고갈과 환경오염을 극복할 수 있는 자동차로 각광 받고 있으나, 충전소가 주유소에 비해 훨씬 적은 현실적인 여건으로 인하여 1회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 연비가 전기차의 성패를 좌우한다.

엔진, 미션, 머플러 등이 없어지는 기존 자동차와 달리 전기차는 구동모터, 제어장치, 배터리팩이 추가로 구성되는데, 특히 배터리팩이 장착되면 차체 총 중량은 증가하게 되어 차량의 주행거리를 감소시킨다. 그러므로 배터리팩이 고성능을 유지하면서도 가벼워야 연비를 향상시키고, 전기차의 안정적인 운행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

국내 차체 업계에서 최초로 R&D센터를 건립한 성우하이텍은 기가스틸, 알루미늄, 마그네슘, CFRP(Carbon Fiber Reinforcement Plastic)와 같은 경량소재를 활용하는 방법을 오랜 시간 연구하여 왔다. TWB, 롤포밍, 핫스탬핑 기술로 성형된 경량소재 제품을 기계적 체결과 레이저 접합기술을 이용하여 차체의 경량화 기술에 성공하여 업계를 리드해 왔다. 성우하이텍은 축적된 경량화 기술로 전기차의 차체뿐만 아니라 배터리팩에도 접목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배터리팩은 전기차의 구동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는 핵심부품으로서 배터리팩 내부에는 배터리셀, 배터리 모듈, 냉각판, 버스바, 냉각호스, BMS(Battery Management System), PRA(Power Relay Assembly) 등으로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다. 성우하이텍은 금속으로 구성된 배터리팩 하부 케이스 및 커버, 배터리 모듈, 냉각판을 개발하고 있으며 스틸배터리팩 뿐만 아니라 알루미늄 배터리팩도 함께 개발하고 있다.

성우하이텍은 2018년 중순 80kWh급 알루미늄 배터리 팩 자체개발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현대모비스로부터 2021년 중순 유럽으로 공급될 수소 연료전지 트럭의 배터리팩을 수주하였다. LG화학으부터는 2022년 유럽과 북미에 공급될 배터리 모듈을 수주하여 양산 공급을 준비하고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고객사와 함께 신개념의 배터리팩, 배터리 모듈 및 냉각판 개발과 수주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새로운 전기자동차 시대의 도래에 성우하이텍은 기존 차체 산업의 경량화 기술을 더욱 고도화 하고, 성우하이텍에 이미 구축된 세계 각국의 글로벌 생산기지를 배경으로 배터리팩과 같은 새로운 신규 전기차 부품을 통해 글로벌 OEM의 부품 공급업체로서 그 영역을 확대해 나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