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현대모비스, 다임러에 섀시모듈 공급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다임러에 섀시모듈 공급

페이지 정보

3,019 Views  04-09-01 16:07 

본문

현대모비스와 다임러크라이슬러는 지난 8월 3일(현지시각), 크라이슬러의 SUV에 롤링 섀시 모듈을 공급키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8월 4일 밝혔다.
이 계약에 따라 모비스는 2006년부터 연간 1800억원 규모의 섀시를 크라이슬러에 공급하게 된다. 이는 국내 자동차부품 수출 역사상 단일품목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다임러는 이 날 계약을 마친 후 부품공급자 종합단지화 계획을 발표했다. 크라이슬러의 톨레도공장 부지 내에 모듈 부품공장을 짓고 여기에서 생산되는 모듈 부품을 직서열 방식으로 생산라인에 투입한다는 내용이다.
즉 현대모비스가 크라이슬러의 공장 안에 모듈공장을 세우고 모듈 생산라인과 크라이슬러의 자동차 생산라인을 연결, 일체화 시킨다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에 따라 톨레도공장 부지 내에 약 350억원을 투자해 롤링 섀시 모듈공장 건설에 나섰다. 롤링 섀시 모듈은 차의 뼈대를 이루는 섀시 프레임에 엔진 및 변속기, 브레이크 시스템, 조향장치, 현가장치 등 300여가지의 부품이 종합 장착된 대규모 형태의 모듈이다.

섀시 모듈공장이 완공되면 톨레도공장은 크라이슬러그룹에서 자동차 생산에 모듈화를 도입하는 첫 공장이 된다. 또 북미 자동차 역사상 최초로 롤링 섀시 모듈을 적용하는 사례가 된다. 부품업체가 완성차공장 내에 공장을 건설해 완성차 생산라인과 연결해 부품을 공급하는 방식은 세계에서도 매우 이례적이다.

그 동안 크라이슬러는 톰 라소다 사장 및 전략구매담당 수석 부사장 등이 모비스의 롤링 섀시 모듈 생산공장인 경기도 화성시 소재 이화모듈공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큰 관심을 보여 왔다. 크라이슬러는 이번에 롤링 섀시 모듈을 생산라인에 직투입하게 됨에 따라 생산단계를 축소하고 원가절감과 품질경쟁력을 더욱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현대모비스 해외영업본부장인 이여성 전무는 “이번 계약으로 크라이슬러는 자동차의 새 역사를 쓰기 시작했고, 현대모비스는 세계 자동차시장의 심장부에 큰 족적을 남기게 됐다”고 말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