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현대모비스, 충돌 자동인식 에어백 개발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충돌 자동인식 에어백 개발

페이지 정보

2,568 Views  03-07-03 16:04 

본문

현대모비스(주)[대표 박정인]는 자동차 충돌시 탑승자의 체격과 자세, 안전벨트 착용여부 등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인식해 에어백의 압력과 팽창속도를 자동으로 조절해 탑승자를 보호하는 첨단 인공지능형의 ‘어드밴스드 에어 백(Advanced Air Bag)’을 개발했다고 지난 6월 4일 밝혔다.

이 에어백은 충돌시 동일한 압력으로 터지는 기존의 에어백과는 달리 에어백에 승객 감지센서, 충돌정도 감지센서, 시트위치 감지센서 등이 장착돼 각 상황에 따라 에어백의 팽창압력과 속도가 자동으로 조절되는 인공지능형 에어백이다. 즉 체격이 큰 남자이거나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또는 시속 40㎞이상 충돌시에는 에어백이 고압으로 크게 팽창하는 반면 어린 이나 체격이 작은 여성일 경우 등에는 저압으로 작게 팽창한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에어백을 천안공장에서 본격 양산해 현대. 기아자동차에 장착, 북미 등 해외시장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 미국에 수입되는 차종의 20%는 이 에어백을 장착해야 하고 2005년에는 100% 에어백 장착이 의무화돼 시장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의 경우에도 안전에 대한 소비자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현대·기아차의 내수용 차종에 이 에어백을 점진적으로 장착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인공지능형 에어백 외에도 차 옆에 장착되는 `커튼 에어백`을 개발, 기아차가 향후 양산예정인 LD(프로젝트명)차종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차량전복시 탑승자를 보호하는 ‘차량전복 대응에어백’도 2005년까지 개발하는 등 첨단에어백 개발에 나서 에어백 부문에서만 올해 매출 650억원보다 3.5배나 증가한 23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