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현대위아, 4륜구동 PTU 누적 생산량 1000만대 돌파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위아, 4륜구동 PTU 누적 생산량 1000만대 돌파

페이지 정보

137 Views  22-04-05 10:56 

본문

자동차부품 및 공작기계 전문 생산업체인 현대위아(주)(대표이사 정재욱)는 국내 자동차부품 업계 중 처음으로 PTU의 누적 생산 1000만대를 돌파했다고 3월 31일 밝혔다. ‘부변속기’라고도 불리는 PTU는 전륜 기반 자동차의 일부 동력을 뒷바퀴로 분배해 4륜구동으로 바꾸어 주는 부품이다. 현재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 기아의 쏘렌토 등 SUV에 주로 탑재되고 있다. 1983년 PTU의 첫 생산을 시작한 현대위아는 지난 2015년 누적 생산 50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위아의 PTU 생산량은 최근 급격하게 늘어났다. 전 세계적으로 SUV 차량이 인기가 급증하고 4륜구동 부품이 안전 운전을 돕는 주요 부품으로 인식되면서 수요가 급증한 덕이다. 현대위아는 이에 맞춰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창원 3공장에 생산시설을 대폭 확충해 현재 연 100만대 규모로 PTU를 양산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 현대위아가 PTU 500만대를 처음 생산하는데 걸린 기간은 약 33년이었지만, 이후 500만대를 만드는 데는 6년이 소요됐다.
현대위아는 4륜구동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전륜기반 SUV 뿐만 아니라 제네시스 등 후륜 자동차와 전륜 기반 세단에까지 적용할 수 있는 4륜구동을 개발하고 있다. 후륜 차량용 4륜구동 부품인 ATC(Active Transfer Case), 4륜구동 제어장치인 전자식 커플링을 개발해 양산 중이며 특히 전자식 커플링의 경우 눈‧진흙‧모래길 등 다양한 노면 상황에 따라 전륜과 후륜의 동력 배분을 다르게 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PTU를 비롯해 현대위아의 4륜구동 부품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을 자랑한다”며 “4륜구동 부품 연구개발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최고의 자동차 부품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