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덕양산업, 재활용 소재 활용 배터리 하우징 커버 개발 국책사업 주관사 선정 > 업계소식

업계소식

덕양산업, 재활용 소재 활용 배터리 하우징 커버 개발 국책사업 주관사 선정

페이지 정보

629 Views  23-07-11 15:32 

본문

자동차 내장 부품 및 모듈 제조 전문기업 덕양산업(주)(대표이사 정홍규)이 재활용 섬유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을 활용한 고배향성 LFT 복합소재 기술개발 관련 국책사업 지원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6월 7일 밝혔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에서 주관하고 54개월간 정부 지원개발비 63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에서 덕양산업은 ‘재활용 섬유-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함량 40% 이상의 고배향성 복합소재 및 이를 적용한 배터리 하우징 커버 개발’과 관련하여 개발 역량과 기술 개발 계획이 우수하다고 판단되어 주관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
최근 환경 규제 강화와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으로 전기차 시장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그동안 재활용률이 낮았던 자동차용 폴리머 부품에 대한 소재 적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이려는 End-of-Life Vehicles (ELV) Directive 개정이 EU를 통과함으로써, 각국의 친환경 차 생산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환경영향과 관련된 규제도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덕양산업은 배터리 모듈, 배터리팩과 관련된 기술 개발 및 양산을 통해 확보한 기술을 최근 산업용 ESS 시스템에도 적용하는 등 배터리 모듈/팩 기술 개발에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축적된 노하우를 기반으로 향후 V-0급 난연성 소재, 재활용 소재 적용 전기차 배터리 하우징 성형 공정 개발 등 친환경 고내열 전기차 배터리하우징 소재를 개발할 계획이다.
덕양산업 정홍규 사장은 “이번 재활용 소재 적용 배터리 하우징 커버 개발을 통해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ESG 및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도 앞장서겠다”라며, “경량화 및 열폭주 대응이 가능한 배터리 하우징 커버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선두 주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