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현대모비스, 설계 안전성 검토시스템 구축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설계 안전성 검토시스템 구축

페이지 정보

406 Views  23-11-13 13:54 

본문

자동차모듈 및 핵심부품 전문기업 현대모비스(주)(대표이사 조성환)는 시설물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안전 리스크를 사전 제거하고 사고를 미리 예방하는 ‘설계 안전성 검토(DFS)’ 시스템을 국내 제조업 최초로 구축했다고 10월 25일 밝혔다.
건설 분야에서 먼저 정립된 DFS는 사업 설계 단계에서 작업자 안전을 저해하는 위험 요소를 사전 발굴하고, 위험성 평가와 대책 수립을 통해 이를 줄이는 개념으로 현대모비스는 해당 개념을 제조업에 선제 적용했다. 설계부터 시공, 생산 전(全) 단계의 안전 위험 요소를 선제적으로 제거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나아가 생산을 안정화하는 데 목표를 뒀다.
현대모비스는 일반안전, 기계설비, 전기, 물류, 건축, 화공, 소방·화재 등 7개 분야에 걸쳐 총 56개의 표준을 제정하여 작업장의 통로 및 계단 설치에서부터 산업용 로봇 안전, 배터리 화재 예방, 폐기물 보관장소 설치 등 광범위한 안전사고 유형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DFS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배터리 제조공장을 운영하며 경험한 사고 개선 활동과 화재 안전 컨설팅 결과 등을 반영했다. 전기차 배터리 취급시설의 화재 안전에 관한 기술 지침을 확립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부터 DFS 시스템을 생산거점 건설 설계와 준공 단계에 걸쳐 의무 적용 중이다. 앨라바마와 조지아주에 있는 북미 전기차 대응 공장, 스페인과 체코 등 유럽 배터리 공장, 국내 신규 통합물류센터와 연구소 신축에 이르기까지 총 17곳의 사업장 설계 및 구축에 DFS가 준용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사업장 안전은 이제 기업경영에 있어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가 됐다”며 “현대모비스는 ‘모든 업무 활동에 안전보건을 최우선시한다’는 경영방침을 선제적으로 수립해 전사적 안전 경영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