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현대위아, 원자력발전소 내 불법 드론 대응체계 구축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위아, 원자력발전소 내 불법 드론 대응체계 구축

페이지 정보

348 Views  23-12-20 09:27 

본문

자동차부품 및 공작기계 전문생산기업인 현대위아(주)(대표이사 정재욱)는 11월 15일 경남 창원시 현대위아 본사에서 한국전력기술‧한전KDN‧토리스스퀘어와 ‘국가기반시설 침입 불법 드론 대응 통합솔루션 기술개발 및 사업화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월 16일 밝혔다. 이번 MOU 협약은 불법 드론으로부터 국가기반시설을 보호하는 ‘안티 드론 통합솔루션’의 기술개발, 사업화, 안티드론 시스템의 운영 및 유지 관리, 수출 협력 등을 함께 한다는 내용의 협약으로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위아 이호영 상무와 한국전력기술 김용수 전력기술연구원장, 한전KDN 윤흥구 부사장, 토리스스퀘어 김종수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현대위아는 이번 MOU에 따라 민간 국가기반시설인 원전 등에 침입하는 불법 드론에 대응하는 ‘대 드론 통합 방어체계(ADS, Anti Drone System)’ 기술 개발에 나서게 된다. 특히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전의 특수성을 고려한 맞춤형 ADS를 개발하게 된다.
현대위아는 국내 최초로 개발한 ‘하드 킬(Hard-Kill)’ ADS를 기반으로 원전 상황에 맞게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하드 킬 ADS는 원격사격무기통제체계(RCWS, Remote Control Weapon System)로 40㎜ 공중폭발탄과 스트리머탄 등을 발사해 드론을 직접 요격할 수 있도록 만든 체계다. 현대위아는 여기에 전파를 교란해 드론을 격추하는 ‘소프트 킬(Soft Kill)’ 방식도 더할 계획이다. 또한 레이더와 광학 장치 등을 이용한 드론 탐지 및 추적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갈수록 증가하는 드론의 위협에서 주요 국가기반시설을 지키는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기술 개발에 집중해 완벽한 대 드론 통합 방어체계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